메뉴

검색
닫기

코스피 상장사 상반기 죽쒔다…영업이익 37.09% 급감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9 14:00

공유 1
center
상반기 상장기업의 영업이익이 37% 급감하며 실적하락세가 뚜렷하다. 자료=한국거래소
올해 상반기 상장사의 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냈다.

19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법인 코스피 상장사의 올해 상반기 결산실적을 분석한 결과 상장기업의 매출액은 988조원으로 전년 대비 0.83%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55조 원, 37조 원으로 각각 37.09%, 42.95% 감소한 것으로 나타냈다.

2분기 상장기업의 매출액은 504조 원으로 4.13%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7조원, 16조원으로 직전분기대비 2.57%, 20.69% 줄었다.

대상은 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유가증권시장 12월결산 상장법인 574사다.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매출액 순이익률은 각각 5.57%와 3.79%로 전년 동기대비 3.36%포인트, 2.91%포인트 감소했다.

삼성전자(매출액 비중 10.98%)를 제외해도 큰 반전은 없었다. 매출액은 879조 원으로 2.1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2조 원, 27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92%, 36.57% 줄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제외시에도 마찬가지다.

매출액은 866조 원으로 2.9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0조 원, 25조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4.53%, 27.88% 감소했다.

금융업의 경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5조7000억 원과 12조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08%, 7.18% 줄었다. 증권업, 은행, 금융지주 등의 이익은 증가한 가운데 보험업의 이익이 급감하며 전체 금융업종 실적둔화에 영향을 미쳤다.

부채비율은 소폭 올랐다. 올해 상반기말 기준으로 연결 부채비율은 110.24%로 전년(105.48%) 대비 4.75%p포인트 상승했다.

연결기준으로 442사(77.00%)의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기록한 반면 132사(23.00%)는 적자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보면 운수장비, 섬유의복 등 8개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한 반면 의료정밀,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등 9개 업종은 감소했다.

순이익은 운수장비, 유통업 등 4개 업종은 흑자폭이 증가한 반면 의료정밀, 섬유의복 등 11개 업종은 감소했으며 전기가스업, 운수창고업은 적자가 지속됐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