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서울대병원 등 5개 국립대병원, 22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9 12:22

공유 0
center
사진=뉴시스
서울대병원 등 5개 국립대병원의 파견·용역 노동자들이 자회사 설립을 통한 정규직 전환 방식에 반발, 22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과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등 3개 노조는 19일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 국립대병원의 사측을 규탄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3개 노조 산별 연맹은 "국립대병원 전체 파견용역직 노동자 5223명 중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원은 292명"이라며 "불법파견 소지를 없애기 위해 직접 고용한 인원을 빼면 15명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또 "공공병원으로서 고용안정과 양극화 해소, 차별 금지에 앞장서야 할 국립대병원의 직무유기이자 사회적 책임회피"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국립대병원 사측에 직접고용 전환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총파업 이전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위한 밤샘 집중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직접 지휘권을 잡고 정규직 전환을 해결해달라"고 요구했다.

총파업에는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부산대병원·서울대병원·전남대병원 5개 병원이 참여하기로 했다.

경상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남대병원, 충북대병원을 비롯한 경북대치과병원과 서울대치과병원까지 8개 병원의 파견용역노동자들은 비번·휴가를 내고 총파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