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알바생 참변… 놀이가구에 끼여 다리 절단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7 06:46

공유 5
center
사진=뉴시스


16일 오후 6시52분께 대구시 달서구 이월드 놀이공원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 A(24)씨가 놀이기구인 허리케인 열차에 끼여 다리가 절단됐다.

사고 당시 A씨는 허리케인 열차의 마지막 6번째 칸과 뒷바퀴 공간에 있다가 다리가 끼여 절단되는 사고를 당해 1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고 있다.

사고가 난 허리케인은 고공에서 360도로 빠르게 회전하는 놀이가구다.

경찰은 현장 근무자와 이월드 관계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월드 관계자는 사고 당사자는 방학을 맞아 아르바이트하던 학생이라며 사고 경위는 경찰 조사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