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세계식량가격지수, 두 달 연속 하락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05 11:06

공유 0
center


세계식량가격지수가 내림세를 지속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5일 인용해 발표한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70.9포인트로 전달보다 1.1% 하락했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유제품·유지류·설탕·육류·곡물 등 5개 품목의 국제 가격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지표로 FAO가 매달 집계 발표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상승세를 이어오던 식량가격지수는 지난 5월 173.8포인트까지 올랐지만 6월부터 하락세로 전환했다.

이달 지수를 품목군별로 보면 육류의 경우 176.2포인트로 전월보다 0.6% 상승했다.

육류 가격은 6개월 연속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소고기와 양고기는 아시아의 수입 수요 강세가 이어지면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돼지고기는 브라질과 미국 수출 가용량 증가로 인해 소폭 하락했다.

유지류는 0.8% 상승한 126.5포인트를 나타냈다. 팜유가 하락했지만 대두유와 해바라기씨유의 가격 강세가 이를 상쇄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곡물 가격은 168.6포인트로 2.7% 하락했다. 주로 밀과 옥수수가격이 곡물 가격 하락세를 이끌었다.

설탕은 182.2포인트로 0.6% 하락했다. 최대 생산국인 인도의 사탕수수 수확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유제품은 2.9% 하락한 193.5포인트를 나타냈다. 버터 가격의 하락 폭이 컸고 치즈와 분유 가격도 떨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국제기구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