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택배노조, "일본제품 배달 않겠다" 거부 선언

마트노조도 日상품 안내 거부 선언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24 11:32

공유 0
center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노조가 일본 제품을 배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택배노조는 24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기업인 유니클로 제품 택배 배송 거부를 선언했다.

택배노조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으며 소상공인들이 일본제품 판매를 거부하고 전국의 노점상들이 투쟁에 동참하는 등 더욱 확산되고 있다”며 일본제품 배달 거부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어 “택배노동자도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며 '유니클로 배송 거부' 등 범국민적 반일 물결에 동참을 선언한다”면서 “유니클로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디자인으로 계속 사용해 온 대표적인 일본기업이고,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투쟁을 폄하한 기업”이라고 비난했다.

택배노조는 모든 조합원들의 택배 차량에 ‘일본의 경제 보복행위를 규탄한다’는 내용의 스티커도 부착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도 이날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마트 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열어 대형마트 노동자들이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등에 대해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지원선 대기자 데스크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