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일본 경제도발을 보는 나경원과 박지원의 시각 차이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19-07-20 15:54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의견을 내놨다.

두 의원의 일본 도발에 대한 대처 방안에는 시각차가 극명하다.

center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여야5당 대표 회동에서 외교·안보 라인의 교체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이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추가경정예산 통과만 계속 강조했다고 지적한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급기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언급했다. 당장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안보마저 볼모로 잡겠다는 것이다"며 "이런 중대한 사안을 어떻게 그렇게 즉흥적으로 대답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위기극복 컨트롤 타워가 아닌 총선 컨트롤 타워가 아닌가 의심마저 든다"며 "진정한 해법을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center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뉴시스

그러나 박 의원은 야당을 중심으로 외교·안보 라인 교체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전쟁 중에는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데 이어 "지금은 일본의 도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한미일 공조를 위한 면밀한 분석과 일치된 대응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사태가 수습되면 개각 등의 시점에 스스로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면서 "적전 분열보다는 일치된 단결, 강온 양면 대응이 절실한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 면담 때 한 언행은 외교 관례를 무시한 무례한 행동이고, 일본의 국제법 위반을 합리화하는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싸움만이 능사가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의 맹성을 촉구하며 우리 정부의 대책도 가다듬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