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상산고 학부모, 교육부 앞에서 자사고 취소 항의집회…최종 결정 앞둔 교육부 압박

교육부, 이번 주중 지정위원회 열어 자사고 재지정 여부 결정

지원선 기자

기사입력 : 2019-07-17 14:12



center
전북도교육청은 늦어도 17일까지 교육부에 상산고에 대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취소 동의를 신청할 예정이다.사진=전북도교육청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교육부 '특수목적고 등 지정위원회'가 이번 주중 열린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상산고 학부모들이 1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재지정 취소에 부동의 하라’며 교육부를 압박했다.

전국에서 집결한 상산고 학부모 500여 명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타 시도 70점이면 합격, 상산고는 79.61점 맞아도 폐지?’, ‘교육감 권한 남용 방관하는 교육부 각성하라’, ‘(청문) 속기록 공개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앞서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달 20일 상산고 자사고 운영성과평가에서 자사고 재지정 기준점수(80점)에 0.39점 모자라는 79.61점을 줘 재지정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자사고 재지정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는 교육부가 전북도교육청의 결정에 동의할 경우 상산고는 일반고로 전환된다.

학부모회 강계숙 대표는 “우리 아이들은 상산고 교육 방침이 좋아서 왔지 돈이 많거나 의대에 가려고 온 게 아니다”라면서 “아이들이 좋아서 선택한 학교를 지켜야 하기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3학년 학부모 오모씨는 “민주주의란, 과정이 정당하고 민주적이지 못하면 그 목적이 정당화될 수 없다”며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평가 계획안을 만들 때부터 자사고 폐지 의지를 강조했다. 결과를 정해놓고 평가를 짜 맞췄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학부모회는 집회를 마친 뒤 교육부 청사 주위를 행진했으며, 학부모 대표단 3명은 교육부 관계자와 면담했다.

한편 전북도교육청은 이날 중으로 교육부에 상산고 지정취소 동의 요청서와 청문 관련 서류를 보낼 계획이다. 하지만 핵심 서류인 청문회 속기록은 제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부는 이번 주 중으로 장관 자문기구 성격인 '특수목적고 등 지정위원회'를 소집해 상산고 지정취소 여부를 심의하고, 유은혜 부총리가 최종 결정해 다음 주에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