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비정규직 보안요원, 인천공항서 미국인 투신 시도 막아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14 17:46

공유 0
left
표창받은 신용쾌(오른쪽) 계장.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2일 오후 9시 25분경 인천국제공항. 공항 하청 보안업체에서 근무 중인 신용쾌 계장은 평소처럼 순찰 근무 중이었다.

떠들썩한 소리에 놀라 돌아보니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동양계 미국인 A씨가 공항 여객터미널 3층 난간에서 1층으로 뛰어 내리려는 모습이 포착됐다.

신 계장은 망설이지 않고 뛰어가 A씨가 매고 있던 가방끈을 재빨리 낚아챘다. A씨가 건장한 체구인 데다 만취 상태여서 자칫 함께 엉켜 추락할 위험이 있었지만, 신 계장은 민첩한 대응으로 A씨를 무사히 구해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인계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인천공항지역지부는 인천공항 경찰단이 국민의 생명 보호에 기여했다며 신 계장에게 표창장을 14일 수여했다.

신 계장은 “인천공항 하청업체 직원 모두가 승객 안전과 생명을 위해 애쓰는 만큼 이 표창은 하청업체 직원 1만명 모두가 받아야 하는 상”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perec@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