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마쓰다, 미국시장서 '엔진 실속 소프트웨어 결함' 차량 26만2000대 리콜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12 16:52

공유 0
center
사진=로이터/뉴스1
마쓰다는 미국시장에서 2018년과 지난해 생산한 승용차와 SUV의 일부인 26만2000대를 실속 소프트웨어 문제 해결을 위해 리콜한다고 11일(현지 시간) 폭스뉴스가 전했다.

대상차량에는 2018년과 2019년 모델의 마쓰다6 및 SUV CX-5를 비롯해 2019년 생산 마쓰다3가 포함된다. 마쓰다는 차량의 연료 절약형 실린더 차단 기술의 일환으로 밸브를 제어하는 ​​컴퓨터의 소프트웨어에 오류가 있어 리콜하게 됐으며 엔진이 정지되기 전에는 운전자가 알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아직 충돌이나 부상이 보고된 사례는 없다고 전했다.

조치는 해당 딜러가 소프트웨어를 차량 소유자에게 무료로 재프로그램 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리콜은 8월 26일 이전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쓰다는 이에 앞서 지난 주말에 폭발할 잠재력이있는 다카타 에어백 인플레이터 문제로 27만대의 차량도 리콜했다. 에어백을 팽창시키는 데 사용되는 화학 물질은 어떤 상황에서 성능이 떨어지며 너무 많이 팽창되면 금속파편이 발생하면서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정 2003년-2008년 마쓰다6, 2006년-2007년 마쓰다 스피드6 및 2004 MPV 차량의 조수석 에어백에서 발견될 수 있다. 또한 특정 주에서는 2005년-2006년 MPV 차량도 포함된다. 지난 몇 년 동안 약 5000만 대의 에어백 인플레이터가 미국에서 리콜되었으며, 22명의 사망자와 180명이 넘는 부상자가 에어백 결함에 연관이 있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