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2047년 생산인구 1명이 노인 0.7명 부양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27 12:00

공유 0
center
오는 2047년에는 생산연령인구 1명당 노인 0.7명씩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시·도별 장래인구특별추계 결과(2017~2047년)'에 따르면 2017년 전국의 고령인구는 706만6000명이지만, 2020년→ 812만5000명→ 2023년 944만7000명→ 2025년 1051만1000명→ 2035년 1523만7000명→ 2047년에는 1878만70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비해 생산연령인구는 2017년 3757만2000명→ 2022년 3688만7000명→ 2025년 3585만3000명→ 2028년 3466만4000명→ 2038년 2966만4000명→ 2047년 2562만명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2017년보다 1195만 명이나 감소할 전망이다.

영남권과 호남권에서는 각각 391만명(41.5%), 142만명(35.5%) 줄어들어 감소 폭이 특히 클 것으로 전망됐다.

시·도별로는 부산(45.6%), 대구(43.4%), 울산(41.4%) 순으로 감소율이 높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0~14세 유소년인구와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17년 36.7명(유소년인구 17.9명, 고령인구 18.8명)에서 2017년 90.9명(유소년인구 17.6명, 고령인구 73.3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 중에서도 25~49세 주요 경제활동인구의 비중은 2017년 38%(1950만 명)에서 2047년 23.6%(1157만 명)로 14.4%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