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앉아서 돈 버는 지주회사’… 상표권 사용료만 1조3000억 원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26 07:58

공유 0
center
지난해 주요 그룹의 지주회사나 대표회사가 계열회사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가 약 1조3000억 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36개 대기업집단의 상표권 사용료는 모두 1조3154억 원으로 전년의 1조1080억 원보다 18.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공정위가 지정한 대기업집단 59개 가운데 지주회사 등이 계열회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곳은 36개 그룹, 57개 기업이었다.

올해 대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돼 전년과 비교할 수 없는 다우키움과 애경은 집계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상표권 사용료가 가장 많은 곳은 LG로 2684억 원에 달했다.

SK 2345억 원, 한화 1530억 원, 롯데 1033억 원 등도 1000억 원 이상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지주회사 체제가 아닌 삼성의 경우 12개 계열회사가 62개 계열회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물산이 6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이 각각 23억 원과 8억 원이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경우 상표권 사용료 수입이 매출액의 65.7%에 달했으며, CJ㈜(57.6%)와 ㈜한진칼(48.3%), 코오롱(45.2%), 롯데지주㈜(39.3%), ㈜LG(35.5%) 등도 30% 이상이었다.

지주회사 등에 상표권 사용료를 가장 많이 낸 그룹 계열회사는 LG전자로 1031억 원에 달했다.

이어 SK하이닉스(604억 원), 한화생명(544억 원), LG화학(522억 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92억 원) 등의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