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대구시·경북도, 총리실에 ‘요구사항’ 전달 … 시의회 등 ‘규탄성명’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26 07:49

공유 0
center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25일 국무총리실을 방문, 부·울·경 시도지사와 국토교통부가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총리실에서 논의키로 합의한 데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권 시장과 윤 부지사는 "일관성 없는 정부정책과 김해신공항 재검토 수용·합의가 국가와 영남권에 미치는 파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의 재검토 요구를 재고해 달라고 밝혔다.

특히 "김해신공항 건설과 관련, 여건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정치적 환경변화를 이용해 국책사업을 뒤집으려 하는 부·울·경의 지역이기주의 행태는 영남권 시·도민의 분열과 갈등, 김해신공항 건설 표류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총리실의 냉철하고 합리적인 정책판단"을 요청했다.

또 대구시장, 경북지사 명의의 '총리께 드리는 건의문'에서 김해신공항 재검토에 대구·경북 시도민의 동의를 구할 것, 재검토절차를 거칠 경우 시기·방법·절차 등을 영남권 5개 시·도와 합의할 것, 재검토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도록 할 것 등의 요구사항을 전했다.

권 시장은 "김해신공항 건설을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하는 일부 지역의 재검토 주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만약 재검토 결과 김해신공항 입지가 변경되거나 무산되는 것으로 결론 난다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특위는 이날 특위 위원 및 시의원들과 함께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정치적 이용 규탄 성명서'을 발표했다.

특위는 성명서에서 부·울·경 일부 정치권의 신공항 정치도구화 시도를 규탄하고, 중앙정부가 영남권 신공항을 계획대로 책임 있게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