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개성공단 방미단 "달러박스 의혹은 기우?"... 2015년 지급 임금 1인당 월 30달러, 연간 얼마?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5 07:16

공유 0
center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의 9차 방북 신청이 승인된 17일,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유창근(좌) 부회장과 김서진 상무가 통일부 발표 생중계를 시청하던 중 승인 소식을 알게 되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원하는 것은 미국기업들이 개성공단에 들어오는 것이다.”

김진향 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은 14일(현지시가계 “북측은 평화를 위해 개성공단에 미국 기업들이 들어와 기업활동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향 이사장은 이날 로스앤젤레스 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개성공단에 미국 기업이 공단에 들어오면 전쟁은 없어지고 평화가 정착된는 것을 북측은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김 이사장은, “한미동맹의 최종목표가 평화실현이라면 개성공단도 더욱 더 필요하다”며 “개성공단은 그 자체가 평화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미국측이 우리의 설명에 싸늘한 평가를 내렸다는 보도에 실망하기도 했다”며 “달러박스라는 미국 측의 의혹에 대해 나름대로 잘 설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2015년 개성공단 근로자에 지급된 임금은 역대 최대인 연간 8000만 달러로, 1인당 월 30달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16990@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