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G-Military]삼양컴텍, 필리핀군 방탄조끼 만든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2 14:32

공유 4
국내 방산 중소기업인 삼양컴텍이 필리핀 자주국방 1호 사업인 방탄조끼를 생산하고 있는 등 한국이 참여한 필리핀 자주국방 산업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삼양컴텍이 생산하는 다목적 방탄조끼.


12일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에 따르면, 방사청은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제22차 한-필리핀 방산군수공동위원'를 필리핀 마닐라 인터내셔널 컨벤션 센터에서 열고 한필리핀 최초 공동생산시설을 방문해 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필리핀 바타안에 마련된 공동생산시설은 한국의 삼양컴텍과 필리핀 국방부 조병창이 방탄조끼와 방탄헬멧 등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방사청과 군수기업 삼양컴텍과 부흥정밀, 필리핀 국방부 산하 국영 조병창은 지난 4월 5일 군수품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졌는데 벌써 생산에 들어간 것이다.
center
삼양컴텍의 방탄판이 적용된 육군의 소형 전술차량. 사진=삼양컴


복합재료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인 삼양컴텍은 2017년 5월 필리핀과 1억48만 달러(1600여억 원) 규모의 방탄복, 방탄헬멧 계약을 체결했다. 조병창이 제공한 부지에 4374㎡ 크기의 공장을 건설했다.

1962년 설립된 삼양컴텍은 방탄분야 전문 기업으로 지상장비(전차와 장갑차의 장갑 등) 방호제품과 헬멧 등 개인방호제품, 항공부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소형 전술차량 방탄판을 개발했고 현재 차륜형 전투차량 부가장갑, 방호넷을 개발 중이다.

국내 최초로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방탄시험소도 1993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김종일 사장이 대표이사다.

center
지난 4월 5일 필리핀 바타안에서 열린 군수품 공동 생산공장 착공식. 왼쪽부터 필리핀 조병창장, 필리핀 획득차관보, 필리핀 국방부 장관, 한동만 주필리핀 대사, 김종일 삼양컴텍 대표, 김기택 방사청 기동화력사업부장. 사진=방위사업청,뉴시스

부흥정밀도 지난 1월 1500만 달러(170여억 원)의 탄창 계약을 체결하고 1500㎡ 규모의 공장을 지었다.

삼양컴텍과 부흥정밀은 필리핀 자주국방 1호 사업의 하나로 조병창과 군수품을 공동 생산하고, 계약기간이 끝나면 공장을 조병창에 넘겨 필리핀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양국은 지난 1994년 '방산·군수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후 21차례 방산협력을 위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한국은 지상·해상·항공 분야에서 필리핀의 군 현대화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jacklondon@g-enews.com



많이 본 아시아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