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청와대 “고용, 작년보다 개선되고 희망적”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9 15:07

공유 0
center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있고, 어렵기는 하지만 희망적"이라며 "그 배경에는 정책 성과도 있으며, 추경안이 통과되면 고용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또 "작년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명이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2월 26만여 명, 3월 25만여 명, 4월 17만여 명"이라며 "작년과 비교하면 획기적 변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요 기관들이 예측한 취업자 증가 수는 10만∼15만 명이었는데 지금 수치는 그 예측도 뛰어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고용률 면에서도 작년 하반기에는 마이너스 0.3∼마이너스 0.1%였는데, 올 들어 2월 이후에는 마이너스 0.1%와 1% 사이에 걸쳐있다"며 "고용률 면에서 개선되고 있다"고 했다.

정 수석은 "가장 힘든 세대인 청년세대 취업자 수·고용률·실업률이 개선되고 있다고 여러 번 말씀드린 바 있는데, 이런 통계를 봤을 때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어렵지만 희망이 있다"고도 말했다.

정 수석은 이어 "취업자 수 증가는 신산업·신기술 분야와 사회서비스 분야가 쌍두마차로 끌어가고 있다"며 "정보통신 분야를 합해 10만 명 이상 취업자 증가 수를 보여주고 있는데,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정책 결과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제조업 취업자 증가 수 감소를 주도한 자동차·조선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시황 변화와 함께 정부 정책지원이 한몫했다고 본다"며 "음식·숙박업 취업 증가수도 계속 마이너스였다가 올해 들어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자영업·제조업 취업자 감소가 전체 고용 환경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향후 정책 핵심 방향은 이런 점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