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2019 드림콘서트, 18일 상암월드컵경기장서 개최...태민·레드벨벳·세븐틴 출격

문화체육관광부·한국콘텐츠진흥원 특별후원...국내 대표 K-POP 공연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8 13:00

공유 5
center
제25회 2019 드림콘서트 홍보영상 캡쳐. 사진=2019 드림콘서트 공식 홈페이지
국내를 대표하는 K-POP 공연으로 자리잡고 있는 제25회 2019 드림콘서트가 18일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드림콘서트는 1995년 5월 13일 광복 50주년 청소년을 위한 특집으로 첫 선을 보인 이후 25년 연속 공연을 진행 중인 국내 대표 K-POP 공연 중 하나다.

지난 25년간 총 505개 팀이 출연했고 역대 누적관객 수는 146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주최하고 현대오일뱅크, 현대건설기계, 현대에너지솔루션이 후원하는 2019 드림콘서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특별후원에 나서 의미를 더했다.

라인업을 살펴보면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DREAM, 남우현, 정일훈, 마마무, 하성운, AB6IX, 오마이걸, CLC, 더보이즈, 다이아, 골든차일드, 김동한, N.Flying, JBJ95, (여자)아이들, TRCNG, 원더나인, 공원소녀, KARD, 김태우, 박봄, 홍진영, 클론 등이 출동한다.

특히 25주년을 맞아 과거와 현재를 잇는 스페셜 스테이지도 선보인다.

최근 데뷔를 마친 신인 가수들부터 20년이 넘는 관록을 쌓아온 아티스트들까지 총출동, 구세대와 신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관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