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바스프&폭스바겐, 제7회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 개최

미래 모빌리티 컨셉 실현 위한 고효율 에너지 저장 시스템 개발 장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7 10:46

공유 0
center
바스프가 제7회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수상자들. 자료=바스프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독일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과 함께 고효율 에너지 저장 시스템 개발 장려를 위한 제7회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Science Award Electrochemistry)'를 개최한다고 17일 공표했다.

에너지 저장, 변환 및 저장장치 관련 전기과학 분야 연구는 미래 에너지 저장 시스템 발전에 필수적으로 이와 같은 기술은 자원보존 및 환경 보호의 일환으로써 재생에너지 공급 및 전기자동차 등의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를 실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 더욱 효과적으로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기능 및 비용 측면에서 아직 상당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인데 이에 대해 바스프와 폭스바겐은 관련 업계에 적극적인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도 전 세계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이 어워드를 실시하게 됐다.

지원을 원하는 전 세계 참가자들은 오는 6월 30일까지 공식 웹사이트 (www.science-award.com)를 통해 관련 논문을 제출하면 된다. 바스프 및 폭스바겐 내 전문가들과 학자들로 구성된 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논문이 선정되며, 최우수 수상자에게는 5만 유로(약 65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12일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진행 될 예정이다.

한편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는 과학 및 공학 분야의 우수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세계 각국의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진행돼 왔다. 2017년도 시상식에서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재료공학부 제니퍼 루프(Jennifer L. M. Rupp) 박사가 전고체 전지 소재 및 전극 디자인 관련 연구 일환으로 새로운 디자인 원리를 가능케 하는 글래스 타입(glassy type) 리튬이온 전도체에 대한 논문을 제출해 최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gskim@g-enews.com



많이 본 미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