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대우조선해양,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 건조선종 간소화로 생산성 대폭 상승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5 17:31

공유 0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9년 1분기 매출액 2조721억 원, 영업이익 1996억 원, 당기순이익 1952억 원이라고 15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약 8.2%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33.2%, 13.7% 감소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이익률이 감소했지만 신조선가 하락 등 업계 상황을 감안하면 이번 1분기 실적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고 대우조선해양은 설명했다.

회사는 기존 상선부문에서 초대형 선박(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초대형컨테이너선)에 초점을 맞춰 건조선종을 간소화하며 시리즈선의 연속 건조 등을 통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타사와 비교 했을 때 선종이 적고 야드 부지를 선종에 맞춰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야드 부지를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인력낭비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고 인도가 지연됐던 드릴십이 인도되는 등 해양프로젝트 불확실성이 하나씩 사라져 흑자기조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원가상승 등으로 올해도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안정적인 영업활동, 생산성향상 등을 통해 흑자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