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한국투자증권, 업계 최초 영업이익 1조원 시대 여나

분기 사상 최대실적 대열에 합류하며 기대감 키워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5 14:38

공유 1
center
한국투자증권이 분기 사상 최대실적 대열에 합류했다. 특히 시장기대치를 웃돈 성적을 내며 증권업계 최초로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할지에 대해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14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순이익은 2186억원으로 전년 동기(1513억원) 대비 44.5%(+673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분기실적 기준으로 사상최고 수준이다. 증권사 가운데 가운데 유일하게 순이익 2000억원을 넘기며 업계 순익 1위 자리를 지켰다.

매출액(영업수익)은 3조1836억원, 영업이익은 274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4.7%, 33% 증가했다.

눈에 띄는 대목은 위탁매매, 자산관리, 투자은행, 자산운용 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투자은행(IB)와 자산운용부문이 호실적을 내며 순이익 2000억원 돌파에 힘을 보냈다.

실제 IB부문 수수료수익은 517억원, 자산운용부문 수익은 2817억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22.4%, 48.6% 급증했다.

이번 1분기 실적에 대해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다각화된 수익구조를 기반으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며 “특히 운용손익부문의 증가가 두드러지는데, 배당수익과 고유계정 펀드분배금 수익이 발생했을뿐만 아니라, 채권, 파생상품운용수익이 늘었다”고 평가했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파생결합증권 운용손익 회복과 채권평가이익에서 고르게 이익을 달성했다”며 “발행어음의 수익도 약 170억원 인식되는 등 다양한 투자자산에서 이익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1분기 호실적을 바탕으로 증권업계 최초로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할지도 관심사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지난 1월 취임간담회에서 "올해 영업이익 1조원 돌파, 3년 내 순이익 1조원 클럽 가입’을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관건은 증시조정 등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수익원 구축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가 잘 구축됐으나 이번 호실적의 원인은 주식시장상승, 금리하락 등 외부요인에 따라 트레이딩손익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라며 “한투의 경우 자본효율성이 좋아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을 위해서는 자본확충도 고려해볼 시기”라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영업이익 1조원은 선언적 목표로 장이 좋으면 그 정도로 가능할 수 있다”며 “이제 막 1분기 실적이 나왔으니까 상반기까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