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그랩푸드, 센트럴 키친 서비스 싱가포르 개시 추진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6 14:00

공유 0
center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업체 그랩의 식품 배달 전문 자회사 그랩푸드는 음식점이 거의 없지만 수요는 많은 싱가포르 지역에서 센트럴 키친(central Kitchen) 서비스를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채널 뉴스 아시아 등 현지 매체가 최근 보도했다.

그랩 싱가포르의 림 켈 제이 대표는 얼마 전 언론브리핑에서 이 같은 구상을 밝히고 식품 제공서비스가 부실한 지역에서 식품 배송 서비스 플랫폼인 그랩이 식품상인들을 연결시켜 고객들에게 배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랩푸드는 향후 설치할 센트럴 키친의 수나 장소 등 세부적인 사항은 밝히지 않았지만 이달 중 시범 사업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그랩푸드는 이 서비스를 작년 9월 인도네시아에서 시작해 음식점이 별로 없는 지역 고객들이 식품을 제공받을 수 있게 했다. 저렴한 배달비용과 예약시간 단축 등 이점을 내세워 인기를 끌었고 현재 자카르타에만 3개의 센트럴 키친이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에는 푸드 팬다 등이 이미 같은 전략을 채택해 사업을 벌이고 있다.

그랩푸드는 이들 경쟁업체들을 따라잡기 위해 그랩프드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랩푸드는 싱가포르 국립환경청(NEA)에 등록된 1만 개의 식품업체 대부분을 이 앱에 올린다는 계획을 세우고 현재 5000개 넘는 업체들을 앱에 올려 놓은 상태다.

그랩푸드는 한가지 앱으로 배송예약에서 결제까지 가능한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3개 도시를 상대로 처음 서비스를시작한 그랩푸드는 현재 6개국 199개 도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