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한국기업, 보고타 전철 등 콜롬비아 인프라 구축에 적극 참여"

이낙연 국무총리-두께 대통령 회담서 한 목소리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09 10:34

공유 0
center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반 두께 대통령(오른쪽)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콜롬비아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현지 시간) 이반 두께 마르께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보고타 대통령궁에서 양자 단독 및 확대회담을 가졌다.

이 총리는 "지난 2016년 한-콜롬비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두 나라 사이에 교역과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며 "보고타 전철, 하수처리장 건설 등 콜롬비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프라 개선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진출해 콜롬비아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께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국을 성공 모델로 생각하고 있다"며 "인프라와 에너지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투자와 참여가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 총리와 두께 대통령은 한국의 혁신성장과 콜롬비아의 오렌지 경제 간 협력방안 모색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한 양국 간 협력도 심화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두께 대통령은 자신의 미주개발은행 근무 경험을 토대로 2013년 ‘오렌지 경제: 무한한 기회’라는 제목의 책을 냈다. 지적재산권과 창의성을 기반으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건축, 영화, 디자인, 음악 등 문화 콘텐츠를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하는 산업을 ‘오렌지경제’로 명명했다.

두께 대통령은 "콜롬비아 메데진 지역에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시설을 갖추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추후 콜롬비아 투자촉진단이 방한해 한국의 기업인들에게 이 같은 구상에 대해 설명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총리는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상용화했고 전자정부 분야에서 많은 경험이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 같은 경험과 기술을 콜롬비아와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많이 본 중남미∙아프리카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