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ETRI, AR‧VR 기술로 발달장애인 직업 훈련 돕는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9 16:48

공유 1


center
ETRI 연구진이 장애인을 위한 보급 기술 제작 자료를 연구하는 모습(사진=ETRI)

국내 연구진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이용한 장애인 직업훈련 지원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9일 발달장애인의 ‘가상 직업훈련 콘텐츠 기술 개발’ 과제를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전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서 업무협약 체결했다고 밝혔다.

발달 장애는 신체적, 정신적 영역에서의 발달이 더뎌 언어나 감각, 신체활동뿐 아니라 사회심리, 전반적 인지 능력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는 상태를 의미한다. 하지만 간병·도서관 사서·바리스타 보조 등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 등은 처리할 수 있어 ICT를 활용한 체계적인 직업훈련을 통해 취업 분야를 넓혀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ETRI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가상 직업훈련·체험 서비스 시스템 ▲자동 직무평가진단 시스템 ▲가상 직업훈련·체험 복합형 공간 및 체험 콘텐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ETRI는 장애인훈련센터내 리빙랩을 설치해 개발한 기술을 실증하고 개선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개별 인지·감각·행동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가상체험 콘텐츠’를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축적된 ICT 기술력과 장애인을 위한 UI·UX를 개발한 노하우를 살려 발달장애인의 직업 훈련 및 체험의 효과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실물 체험공간은 특성상 한정된 장소와 직업군에 한해 교육이 이뤄져 실무 체험에 제약이 따른다. AR·VR 콘텐츠를 활용하면 제약 없이 다양한 산업 및 직종을 체험할 수 있어 발달장애인의 직무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연구진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력을 통해 연구에 지원을 받기로 했다.
center
한국장애고용공단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발달장애인 가상 직업훈련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ETRI)


연구진의 기술은 실사용자인 발달장애인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고 결과물은 대전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 설치될 리빙랩 현장에서 검증한다. 기술에 실효성을 더하고 시장 보급 및 확산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길햄 ETRI 차세대콘텐츠연구본부장은 “발달장애인의 직무·취업 역량 제고를 통해 경제적 자립을 통한 삶의 질 향상, 사회적 비용 감소뿐 아니라 발달장애인의 사회 참여권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연구진은 향후 통합 직무훈련 콘텐츠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 가능한 수준으로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연구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사회문제해결 R&D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의 가상 직업훈련 효과강화를 위한 장애특화 몰입 콘텐츠 기술개발’ 과제를 통해 진행된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

안재민 기자jaemin@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