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문 대통령, "금강산관광 조속한 재개 위해 노력"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6 15:14

공유 0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강원도의 땅길과 하늘길, 바닷길을 통해 평화경제 시대가 활짝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경제투어 8번째 일정으로 강원도를 방문,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에서 "정부가 강원도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겠다. 정부는 평화경제를 향한 강원도의 도전을 힘껏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가 꿈꾸는 평화경제의 핵심 축은 평화관광"이라며 "세계인이 ‘한반도 평화’를 떠올리면 함께 생각나는 지역, 누구나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들겠다.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동해북부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 간 철도를 조속히 연결하겠다"며 "동해북부선은 강원도 발전의 대동맥이 되고, 한반도는 ‘철의 실크로드’를 통해 동북아 물류 중심국가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지난 2월,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확정, 2030년까지 5조9000억 가까이 강원도에 투자될 예정"이라며 "춘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의 문화‧체육‧복지시설 등 생활 SOC를 대폭 확충하여 접경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