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쌍용차, 자율주행차 상용화 탄력

코란도, 수준2.5 자율주행…정밀도로지도 위한 민관 공동체계구축
SKT·Here社와 협업, HD 지도 구현… “새로운 성장동력 갖출 터”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6 02:02

공유 0
center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2월 선보인 코란도에 상용화 최고 수준인 수준2.5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데 이어 자율주행차 완성에 속도를 낸다.

자율주행 상용화 핵심 기술인 정밀도로지도를 위해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체계 구축’ 사업에 참가하는 것이다.

쌍용차는 이를 위해 2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한국도로공사 등 14개 민관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이날 밝혔다.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도로, 교통 규제를 인지할 수 있도록 사전에 구축한 3차원 공간정보로, 자율주행차 센서 정보와 정밀도로지도를 결합하면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이번 민관 공동구축으로 정밀도로지도 구현과 갱신체계에 대한 최신 정보, 정밀도로지도 데이터 확보가 가능해 쌍용차의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앞서 쌍용차는 고정밀(HD)지도 개발을 위해 SK텔레콤, 다국적 지도서비스 회사인 Here사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 참여로 자율주행차 개발이 힘을 받을 것”이라며 “앞으로 자율주행차, 전기차, 커넥티드카 등 신기술 개발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2020년 정부의 수준3 자율주행차 부분 상용화에 맞춰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 자동차로 국토교통부의 미래형 도로시스템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여해 성공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perec@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