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3년 연속 은행 이자도 벌지 못한 한계기업 급증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5 08:12

공유 0
center
장사가 되지 않는 바람에 지난 3년 동안의 영업이익이 은행 등에 갚아야 할 이자에도 미치지 못한는 한계기업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362개 코스피와 코스닥, 코넥스 상장기업 가운데 14.8%인 201개 기업이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것으로 분석됐다.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도 적었다는 것이다.

이같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한계기업 비중은 전년보다 3.1% 포인트 상승, 2014년의 16%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계기업은 제조업이 64.7%인 130개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업 67개, 건설업 4개 등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중에서는 전자부품·컴퓨터·영상·통신장비가 38개였고 의료·정밀·광학기기와 기타기계·장비가 각각 13개로 나타났다.

또 서비스업 중에서는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이 19개, 도소매업 18개,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 17개였다.

한경연은 경기 부진에 따라 올해는 한계기업 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