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SKT-KT, '월드IT쇼 2019'에서 맞붙는다…5G 기술 향연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4 05:00

공유 1
SK텔레콤과 KT가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9(WIS 2019)‘에서 맞붙는다. 양사는 이번 행사에서 체험 전시관을 마련하고 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혁신 기술을 뽐낼 계획이다.

center
SK텔레콤은 오는 24일 개막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 쇼 2019(WIS 2019)’에서 자사 5G·AI·IoT 관련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VR 로봇 전투와 AR 앵그리버드 즐겨

SK텔레콤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개막하는 'WIS 2019'에서 5G, AI, IoT와 관련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전시가 열리는 서울 코엑스 3층 C홀에 '스마트 이노베이션'을 주제로 864㎡ 면적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미디어·인공지능·게임·공공안전 4가지 테마로 체험 공간을 구성했다.

먼저 ‘미디어 존’은 5G 기술을 인기 스포츠 중계에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에 '5GX 멀티뷰'를 적용해 경기 중계 중 시청자가 원하는 화면을 골라 볼 수 있다. 스마트폰 터치 한 번이면 인기 롤 프로게임단 SK텔레콤 T1의 선수별 경기 화면을 초고화질로 시청할 수 있다.

'UWV(Ultra Wide View)' 서비스는 4K 카메라 3대를 활용해 촬영한 12K 초고화질 영상을 화질 저하 없이 보여준다.

게임존에서는 최신 AR 글래스를 활용한 증강현실 서비스가 제공된다. 관람객은 '매직리프' 사의 AR 글래스를 착용하고 인기게임 ‘앵그리버드’를 가상현실에서 체험할 수 있다. 또 거대 로봇팔로 공중에 몸을 띄운 채 가상현실 게임을 즐기는 VR 체험도 선보인다.

인공지능 존에서는 출시를 앞둔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네모'와 AR을 적용해 새로워진 T전화 등이 공개된다.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누구 네모’는 어린이들의 놀이와 학습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스피커다. T전화 ‘콜라(callar)’는 AI 기술을 접목해 영상통화 상대방의 나이를 분석하고, 화면에 AR 스티커를 붙여 다채로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공공안전 존’에서는 SK텔레콤의 ICT 기반 보안∙공공안전 기술 및 관련 솔루션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정기 순찰, 긴급 출동, 시설 점검 등을 위한 5G 자율비행 드론 솔루션 ▲로라(LoRa)망을 통해 무선 화재감지기가 보내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통합 화재관리 솔루션 ▲노후 건축물의 안전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특히 해당 솔루션은 모바일 웹 기반으로 구성돼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초융합∙초연결∙초지능으로 대표되는 SK텔레콤의 ‘초(超)시대’ 5G를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형태로 소개하고 관람객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nter
월드IT쇼 2019 KT 전시관 조감도


■ 다가올 미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5G 선보여

KT는 이번 행사에서 '모든 것을 가능케 하는 KT 5G'를 주제로 실제 5G 단말을 이용한 5G 기반의 기술을 선보인다.

KT는 다가올 미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중심으로 체험 전시관을 마련했다. 전시관은 ▲5G 스카이십 ▲5G VR 야구 ▲기가 라이브 티비 ▲기가 아이즈 ▲블록체인 로밍 ▲5G 리모트 콕핏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 ▲지니뮤직 5G 프리미엄관 ▲베베로그 등 총 10개의 아이템으로 이뤄졌다. 여기에 KT 그룹사와 중소기업의 아이템도 선보인다.

KT 5G 스카이십은 5G통신과 무인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이다. 헬륨가스로 채워진 스카이십으로 기존 드론의 단점을 극복하고, 추락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다양한 환경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5G VR 야구는 5G 실감형 콘텐츠다. 관람객들은 가상현실 환경 속에서 실제 투수 혹은 타자가 된 것처럼 야구 경기를 플레이할 수 있다.

‘지니뮤직 5G 프리미어관’은 관람객들이 초고음질 FLAC 24bit 무손실 음원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KTH가 출시한 IoT 스마트 육아기기 ‘베베로그’도 전시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베베로그’는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수유, 수면, 배변 등을 자동으로 기록·관리하는 육아일지 기능부터 수유등, 온습도계는 물론 최대 10명의 공동양육자를 초청할 수 있는 육아일지 공동 관리 기능까지 갖춘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의 육아 제품이다.

더불어 VR단말과 전용 콘텐츠를 함께 제공하는 개인형 VR서비스 ‘기가 라이브 티비’를 선보인다. 기가 라이브 티비는 초고화질 와이드맥스 화면으로 100여 개의 실시간 채널과 18만여 편의 VOD를 즐길 수 있는 올레TV 모바일과 Live on 360을 즐길 수 있다.

기가 아이즈는 KT 지능형 영상보안 플랫폼이다. KT와 KT텔레캅이 그룹차원으로 새롭게 선보인 BI와 기가아이즈 기반 360 스마트 관제, 안전장비 검출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은 “국내 최대의 IT 박람회인 WIS2019을 통해 많은 분들이 실제로 구현된 KT의 5G를 체험하실 수 있도록 전시관을 구성했다”며 “KT의 세계최고 수준의 기술을 선보일 기회를 자주 갖겠다”고 밝혔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