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에티튜드 제품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쁘띠엘린 "해당 제품 회수"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17 18:32

공유 1
center
사진=쁘띠엘린 홈페이지
캐나다 주방세제 브랜드 ‘에티튜드’ 제품 일부에서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회수 조치를 내렸다.

식약처는 17일 일부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에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하기로 결정했다.

이 물질이 검출된 제품은 쁘띠엘린이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와 ‘에티튜드 무향 13179’,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하는 ‘엔지폼 PRO’, 에이비인터내셔날이 수입한 ‘스칸팬 세척제’ 등 4종이다.

‘에티튜드 무향 13189’는 통관 금지 및 수거·폐기되고 나머지 제품은 통관 금지됐다. 이 중 ‘엔지폼 PRO’는 현재 국내 유통 제품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MIT와 MIT는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이며 기도 손상,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하는 성분으로 살균·보존 효과가 있어 미국, 유럽 등에서는 생활용품에 두루 쓰인다.

CMIT·MIT는 낮은 농도로 항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샴푸·세제 등 생활용품에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물에 쉽게 녹고 휘발성이 큰 MIT에 반복 또는 장시간 노출되면 아동의 뇌세포에 영향을 줄 수 있고, 세포막과 피부에 화학적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우리나라에서는 세척제·물티슈 등 19개 위생용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품목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구입처에 반품해달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조사를 통해 위생용품의 안전성이 최우선적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유통사 쁘띠엘린은 홈페이지 안내 팝업창을 통해 “전사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해당 제품을 회수하고 전량 폐기하겠다”며 “더욱 엄격한 기준을 세우고 세밀한 품질관리 체계를 구축해 안심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