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개성공단 입주업체 86.2%, "공단 폐쇄 후 경영 악화"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16 08:16

공유 0
center
중소기업중앙회는 16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경영환경 및 전망 조사'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6.9%는 현재 경영 상황이 중단 이전보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9.3%는 ‘사실상 폐업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 가운데 61.1%가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으로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을 꼽고 있었다.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과 '설비 부족'(13.0%)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응답 기업의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가 있다고 밝혔고, 현 정부의 임기 내에 공단이 재가동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도 73.2%에 달했다.

'재가동 후 무조건 재입주하겠다'는 기업은 56.5%로, 전년의 26.7%보다 배 이상 늘었다.

반면, '남북 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 응답은 69.3%에서 41.7%로 줄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