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슈퍼맨' 심지호, 롤러코스터 혼자 탄 이안 모습 '눈물'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기사입력 : 2019-03-17 19:07

공유 0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심지호가 혼자 롤러코스터를 탄 이안을 보며 눈물을 쏟아 관심을 받았다.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고지용 승재 부자와 심지호 이안 이엘 가족이 경주로 배움 여행을 떠나는 훈훈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자상한 심지호는 아이들을 위해 공룡알 모양 삶은 달걀까지 준비해 '심쿵'을 유발하기도 했다.

경주에 도착한 가족들은 놀이공원을 찾았다. 어린이용 롤러코스터 탑승을 앞두고 승재와 이안은 키 측정에 나섰다. 110cm를 넘는 이안과 달리, 승재는 키가 살짝 모자라 아빠와 함께 타야 했다.

이후 롤러코스터 운행이 시작됐고, 승재는 고지용과 함께 무덤덤하게 롤러코스터를 탔다. 하지만 혼자 탑승한 이안은 무서움에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이안의 눈물을 본 심지호 역시 눈물을 보였다.

심지호는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이안이를 생각하면 그런 마음이 든다. 첫째이고 아직도 저한테는 너무 아기인데 그런 모습이 대견하다"고 밝히며 또 한 번 눈물을 흘렸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