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한 반기문 "국가도움 기회 줘 감사"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기사입력 : 2019-03-17 17:50

공유 0
center
반기문(오른쪽)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6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6일 오전 반 전 총장을 만나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에 관해 대화를 나눴고, 이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이 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이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하며,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락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 기구는 제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에게 전폭적으로 범국가 기구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직 구성과 운영, 출범 시기 등에 대해선 실무 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브루나이 국빈 방문 도중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미세먼지 대책을 보고받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하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손 대표는 8일 범사회적 기구 구성을 제안하면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한국뿐만 아니라 주변국이 함께하는 총체적이고 전면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위원장으로 반 전 총장을 추천했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많이 본 인물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