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FI 중재신청 예고 유감"

이보라 기자 lbr0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3-17 16:37

공유 0
center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글로벌이코노믹 이보라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재무적투자자(FI)가 18일까지 풋옵션 이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 달라는 공식 서한을 보내온 것과 관련, 유감의 뜻을 밝혔다.

FI는 서한에서 신 회장이 구체적인 지분가치, 납입기일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며 이날까지 제시하지 않을 경우 중재 소송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었다.

신 회장은 17일 개인 법률대리인을 통해 "60년 민족기업 교보를 지키고 제2 창사인 기업공개(IPO)의 성공을 위한 고육책으로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등 새 협상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대주주인 동시에 교보생명의 최고경영자(CEO)로서 500만 명의 가입자가 있고 4000명의 임직원과 가족이 있으며 1만6000명의 컨설턴트가 함께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미래, 회사의 미래가 협상에 따라 큰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동안 IPO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은 당면한 자본확충 이슈가 회사의 운명을 가를 수 있을 만큼 큰 위기라는 인식 속에서 교보의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상황대응이었다"고 했다.

앞서 신 회장은 협상안으로 ▲ABS 발행을 통한 유동화 ▲FI지분의 제3자 매각추진 ▲IPO 성공 후 차익보전 등을 FI에게 제시한 바 있다.


이보라 기자 lbr00@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