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두 노모와 함께한 아들부부의 알콩달콩 추억 만들기

조남대 박경희 부부의 '두 엄마와 함께한 보름 동안의 행복 이야기'(북랩 간)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2-25 14:28

공유 1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환갑을 넘긴 아들 부부가 98세의 장모님과 88세의 어머니를 모시고 보름 동안 한 집에 살면서 알콩달콩 추억을 만들기로 했다. 그동안 못다 한 효도를 해보자는 의도는 좋았지만 처음부터 현실의 벽은 만만치 않았다.

귀가 어두우신 어머니와 대화를 나눈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으며, 98세의 장모님은 갑자기 숨 쉬기가 곤란해 응급차에 실려가기까지 했다.

그래도 우여곡절 끝에 시작된 네 사람의 동거는 점차 안정되어 갔다. 고스톱 선수인 어머니에게 아들부부는 판판이 깨졌고, 아침마다 4명 모두 약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했다. 또 식사 중 어머니의 틀니가 쑥 빠져 놀라는 등 지금으로선 아름다운 추억이 켜켜이 쌓였다.

33년 간 공무원 생활을 한 조남대 씨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근무한 박경희 씨 부부가 공동으로 펴낸 '두 엄마와 함께한 보름 동안의 행복 이야기'는 가족의 끈끈한 정이 사라져가는 시대에 가족사랑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에세이집이다.

조남대 씨는 "보름 간 도 분을 모시는 동안 복잡한 감정을 느꼈다. 늙어 가는 부모님을 마주하는 것처럼 슬픈 일은 없었지만 다만 며칠이라도 추억을 쌓으며 이별을 늦출 수는 있었다"고 말했다.

아들 부부에게 비친 두 노모는 그래도 여전히 부모였다. 자식이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어머니 눈에는 보살펴 줘야 할 대상으로 인식되었던 것이다.

조남대 씨는 "그 곱던 어머니가 어린아이가 된 모습을 마주하니 측은한 심정이 들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아들 부부는 너무 늦지 않게 어머니의 끼니를 챙기고 잠자리를 봐 드릴 기회를 얻었기 때문에 너무 행복했다고 추억했다. 물론 보름의 시간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다. 멀리 이별을 앞둔 보름 동안의 시간은 다시는 맞이하기 힘든 추억의 시간이었다.

책 내용 중 이야기 한 토막. "점심을 먹고 테라스 탁자에서 수박을 먹었다. 오랜만에 4명이 탁자에 마주보고 앉아 이야기하며 음식을 먹는다. 참 행복하다. 우리 집에 평화가 다시 찾아왔다. 행복이란 큰 것이 아니라 건강하고 아무 탈 없이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noja@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