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공공기관 고지서 이제 카톡으로 확인...카카오페이, ICT 규제 샌드박스 승인받아

카카오페이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를 통해 국민 편익 증대, 비용 절감, 업무 효율성 제고, 환경 보호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 누릴 수 있도록 힘쓸 것”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02-14 21:14

공유 0
center
카카오페이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한 'ICT 규제 샌드박스' 신청 승인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인턴 기자]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가 ‘행정·공공기관 모바일 전자고지’ 규제 샌드박스 적용대상으로 선정됨에 따라 카카오톡을 통한 전자고지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달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 제출한 ‘ICT 규제 샌드박스’ 신청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발판 삼아 자사의 ‘카카오페이 인증’ 서비스를 통해 보다 많은 공공기관의 전자우편 및 중요 문서를 카카오톡으로 수신하고 간편한 본인인증으로 열람할 수 있도록 전자고지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해 3월 모바일 메신저 기반 업체 최초로 과기정통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 받은 카카오페이는 현재 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 정기 점검 통지서, 국민연금공단의 가입 내역 및 납부 내역서, 병무청의 입영통지서 등을 카카오톡을 통해 중계하고 있다.

별도 앱을 설치 않아도 4300만 국민이 이용 중인 카카오톡만 있으면 카카오페이로 인증서를 발급 받아 편리하게 공공기관의 고지서를 확인할 수 있다.

ICT 규제 샌드박스 통과와 더불어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의 지원도 이어지고 있어 서비스 확산은 급류를 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기존의 우편 기반 대국민 고지·안내문을 카카오페이등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해 발송할 경우 사업비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각 공공기관의 필요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에 앞장 설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이번에 신청한 ICT 규제 샌드박스가 통과됨에 따라 보다 많은 공공기관의 우편 통지서 및 고지서를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본격적으로 열렸다”며 “모바일 전자고지 활성화를 통해 국민 편익 증대·비용 절감·업무 효율성 제고·환경 보호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 누릴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 이수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