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코스피 2180선 강보합, 닷새만에 기지개…외국기관 동반매도

미중무역협상 불확실성, 차익매물 실현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2-11 15:56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코스피가 2180선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혼조세로 마쳤다.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3.49포인트(0.16%) 오른 2,180.54에서 출발한 뒤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장막판 개인의 매수세가 강화되며 상승전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팔자에 나섰다. 이틀째 순매도로 그 규모는 575억원을 기록했다.

기관투자가도 742억원을 내다팔았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1140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는 11일 전거래일 대비 3.68포인트(0.17%) 상승한 2180.73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관련종목 주가는 희비가 엇갈렸다.

LG전자 주가는 유럽게임시장진출 본격화에 대한 기대감에 6.94% 뛰었다.

현대차, 한국전력 주가도 각각 1.59%, 2.08% 올랐다.

셀트리온 0.23%, LG화학 0.54% 등 주가도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시장의 예상치를 하회하는 4분기실적을 발표한 KB금융 주가는 3.64% 내렸다.

삼성전자 0.45%, SK하이닉스 0.82% 등 주가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소폭 상승출발했으나 차익성매물 출회됐다"며 "상승 폭이 컸던 종목군들은 차익매물의 소화과정뿐아니라 지난 4분기 실적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