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한금융투자, 조직개편 및 인사 실시…영업경쟁력 강화·디지털 패러다임변화 주도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22 14:40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신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차별적 전략을 통한 그룹의 신성장 창도(創導)’를 실행하기 위해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먼저 GIB (글로벌자본시장) 및 GMS(고유자산운용) 부문의 영업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영업조직을 확장했다. GIB그룹의 구조화금융2부, 프로젝트구조화2부 신설하고 PE팀을 부서로 승격해 구조화 및 부동산금융 비즈니스 확장 및 신기술 사업금융 비즈니스를 강화했다.

또한 해외운용전문성 제고 및 파생운용 비즈니스 확대를 위해 GMS그룹의 FICC운용부를 해외채권운용부로 변경하고, 파생솔루션부를 신설했다.

그 다음으로 디지털 환경변화에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디지털사업본부 내에 애자일(Agile) 조직체계를 구현했다. 디지털 관련 조직을 통합해 업무 전문성 중심의 버추얼 셀(Virtual Cell)단위로 운영하며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또 홀세일 영업효율성 제고를 위해 법인금융상품영업본부 내 상품솔루션팀을 신설하고 기존의 법인금융상품영업부를 기관금융영업부와 법인금융영업부로 재편했다. 이를 통해 홀세일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공급 및 영업 집중도 강화를 추구한다.

이밖에도 고객자산운용의 패러다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관련 조직을 신설했다. 퇴직연금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연금팀을 신설했으며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외부위탁운용 시장 활성화에 따른 OCIO(외부위탁 운용관리•Outsourced Chief Investment Officer)사업팀을 신설했다.

한편 이번 조직개편에 따른 임원, 부/점장 인사는 73년생 본부장(임태훈 국제영업본부장), 81년생 부서장(곽일환 EQUITY파생부장) 등 성과 위주의 참신한 인재를 등용하는데 중점을 두었고 능력 있는 여성 리더를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추어 이선미 강북영업본부장과 신규여성부점장 6명을 신규로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