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오풍연 시사의 창]황교안-오세훈 대결로 가나

황교안 조만간 한국당 입당 할 예정, 세 대결 본격화 될 듯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3 03:27

공유 3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 대표 선거에 나온다는 보도다. 왜 그런 선택을 했을까. 정치를 하지 않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먼저 남는다. 정치판은 나쁘게 말해 더럽다. 나만 깨끗하다고 되지 않는다.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했는데. 그냥 야인으로 남아 있는 것보다 잘한 선택일까. 나는 후회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하지만 선택도 그의 몫. 기왕이면 당권을 잡아라.

내가 뉴스를 듣고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나는 그를 30여년 전부터 보아왔기에 잘 안다. 단점보다 장점이 더 많은 사람임은 부인할 수 없다. 검사로서도 일찍부터 주목을 받았다. 검사장 승진할 때만 한 번 동기들에게 밀린 바 있다. 그 이후부터는 술술 풀려 법무부장관, 총리를 지냈다. 관운도 좋았던 편이다.

지금 야권에서 가장 핫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것은 지지율이 말해준다. 당내외를 막론하고 야권 후보 중 지지율 1위다. 그럼 주위에서 가만히 놔두질 않는다. 황교안도 그런 경우라고 할 수 있다. 물론 본인의 욕심도 있을 터. 한국당에서도 조만간 입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정치를 하겠다는 것과 다름 없다.

다른 후보들은 벌써부터 견제구를 날린다. 무혈입성이라고 비판하기도 한다. 그러나 정치는 생물이다. 지지율이 높은 사람한테로 쏠린다. 황교안도 그렇게 보면 될 것 같다. 가능성이 있으니까 몰려드는 셈이다. 그것을 뭐라고 하기도 그렇다. 어차피 정치는 세다. 세를 잡는 사람이 당권이든, 대권이든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다.

한국당의 경우 또 다시 친박과 비박으로 나눠질 것으로 보인다. 친박 성향의 의원이 여전히 많기 때문이다. 그들은 살기 위해서라도 뭉치려고 할 것이다. 여기에 황교안이 구세주처럼 나타났다고 할까. 딱히 내세울만한 주자가 없었는데 임자를 만났다고 할 수 있다. 친박을 업으려고 했던 다른 주자들은 땅을 칠 듯하다. 황교안을 밀어내기 어려운 까닭이다.

현재 당권주자로는 정우택 심재철 김진태 조경태 오세훈 김문수 김태호 등이 거론된다. 오세훈을 빼곤 황교안에 버금가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 다른 주자들은 두 사람만큼 파괴력이 없다. 물론 결과는 두고 봐야 알겠지만 황교안-오세훈 대결로 좁혀질 공산이 가장 높다. 둘은 인지도나 지지율 면에서도 다른 후보들보다 월등히 앞서가고 있다.

황교안은 아직 공식적으로 당권도전을 선언하지 않았다. 금명간 입당하면 그 뒤부터 파장이 클 듯하다. 황교안은 그동안 당 밖에서 몸을 풀어왔다. 정치에 직접 뛰어들지 않았어도 계속 주목을 받아 왔다. 간접적으로 정치는 해왔다고 볼 수 있다. 출판기념회도 했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적 이슈에 대한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황교안이 정치를 하건, 안 하건 그것은 개인의 자유다. 박근혜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해명을 하든, 안 하든 그 선택 역시 그의 몫이다. 황교안의 정치 시계는 돌아가고 있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주필poongyeon@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