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금감원 부서장 80% 교체…2008년 이후 세대교체 최대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0 20:03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금감원이 대규모 인사개편을 단행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이후 첫 국•실장 인사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인사에서 31명이 국•실장으로 승진했으며, 26명은 자리를 옮겼다고 밝혔다.

51∼53세(1966∼1968년생) 부국장•팀장 22명을 중심으로 승진시켰으며, 승진자 중 12명은 본부 주요 부서로 발탁했다

해당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은 부국장•팀장들을 국•실장으로 배치했다.

유임 국•실장은 21명이다.

국•실장 발탁 중 2명은 여성이다. 여성 국•실장은 2017년 1명, 지난해 2명에서 올해 4명으로 늘었다.

금감원측은 "부서장 80%가 교체됐으며, 성과가 우수한 부국장•팀장 30명이 승진했다"며 "2008년 이후 최대 규모의 세대교체"라고 밝혔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