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사우디, 사상 첫 외부조사에서 원유매장량 2,685억 배럴 확인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0 17:33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9일(현지시간) 미국의 에너지 컨설팅기업의 조사결과를 인용 자국의 원유매장량이 총 2,685억 배럴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사우디정부가 이전에 발표한 매장량 2,663억 배럴을 소폭 웃도는 수치다. 사우디가 외부기업 등에 원유매장량 조사를 맡긴 것은 사상 처음이다. 국내의 석유, 천연가스 산업에 관한 데이터공개에 대해서는 과거 수십 년간 숨겨왔다는 것을 감안하면 커다란 정책전환으로 여겨진다.

사우디의 이러한 데이터보호자세는 이 나라의 국영석유기업 ‘사우디아람코’의 매각이나 가치에 의문도 생기게 하고 있었다. 이번 제3자 기업에 의한 매장량 조사는 이 회사의 일부 상장계획을 재부상 시키는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 로이터 통신은 사우디의 하리드 파리하 에너지산업 광물자원장관의 이야기를 인용 사우디아람코의 신규 주식공개(IPO)를 2021년으로 예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 정부당국자는 과거 아람코 지분 5% 매각은 1,000억 달러의 세입을 가져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향후 10년간에 걸쳐 펼쳐지는 경제개조계획의 재원이 될 수 있다는 기대도 나타냈다. 사우디의 원유 생산량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월의 일간 생산량은 1,100만 배럴이었다. 사우디는 지난해 12월 다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OPEC 비회원 러시아 등 주요 산출국과 유가상승을 겨냥한 감산에 합의했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ggs077@g-enews.com



많이 본 중동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