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핫 예고]'비켜라 운명아' 23회 서효림, 홍요섭 주식 양도로 박윤재 키맨 등극?!…강태성, 취중진담 진예솔에 난색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8-12-05 13:04

공유 0
center
5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 23회에서는 한승주(서효림 분)가 부친 한만석(홍요섭 분)이 가진 현강 주식을 양도받아 남진(박윤재 분)과 최시우(강태성 분)의 후계구도를 확정짓는 키맨으로 등극하는 반전이 그려진다.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5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극본 박계형, 연출 곽기원) 23회에서는 한승주(서효림 분)가 부친 한만석(홍요섭 분)이 가진 현강 주식을 양도받아 남진(박윤재 분)와 최시우(강태성 분)의 후게구도를 확정짓는 키맨으로 등극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비켜라 운명아' 23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최시우는 단골 술집에서 술에 취한 정진아(진예솔 분)와 마주친다.

시우는 술에 취한 진아를 보고 "당신이란 사람 도대체 뭡니까?"라며 까칠하게 술잔을 빼앗는다. 진아는 "내 이름 석자로 다시 일어나가고 해놓고 왜 날 미워해요? 왜 날 경멸해요?"라며 한탄한다.

만취한 진아가 곯아떨어지자 시우는 난색을 표한다.

현강 후계구도를 위해 최시우와 대결 팀을 꾸리는 남진은 아직 못 뽑은 디자이너를 걱정하는 팀원들에게 "좋은 방향으로 걷다보면 언젠가는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될 겁니다. 반드시 올 겁니다"라며 낙관한다.

그 시각 한승주는 남진의 양어머니 양순자(이종남 분)와 쇼핑을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한편, 이상현(조덕현 분)은 집을 빼앗으러 들어온 줄도 모르고 짝사랑녀 최수희(김혜리 분)와 최시우를 위해 입주파티를 제안했다가 망신만 당한다.

"입주파티…"라는 이상현의 말에 시우는 "그만 일어나 보겠습니다"라며 벌떡 일어선 뒤 "앞으론 이런 일로 저 안 부르셨으면 합니다"라고 쏘아 붙인다. 남진은 버릇없는 시우를 쏘아봐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승주의 집으로 찾아온 한만석은 그간의 사정을 털어놓는다. 재혼 아내인 고연실(유지연 분)의 남동생 고선규(강두 분)가 상습 도박으로 회사 공금을 횡령했다고 전한 것. 만석은 이혼을 제안하는 승주에게 현강 주식양도서를 건넨다.

최수희가 현강 주식을 확보해 아들 최시우를 후계자로 확정짓기 위해 물밑 작업을 하며 안달한 가운데 주식을 양도받은 한승주가 키맨으로 등극해 향후 전개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윤재, 서효림, 강태성, 진예솔이 패션 사업으로 얽힌 운명 개척기를 그리고 있는 '비켜라 운명아'는 평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jade.kim@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