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소상공인연합회, KT 화재사고 공동조사단 주장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30 14:54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KT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발생한 소상공인 피해와 관련, KT에 공동조사단을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30일 서울 충정로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KT는 연합회와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고 실태조사에 즉각 착수할 것을 요청했다.

연합회는 "아직도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소상공인에게 명확한 복구 일정을 책임 있게 제시하고, 무선 카드 단말기 임시 사용 등 보완 대책을 실시하라"고 했다.

또 황창규 KT 회장은 미흡한 대응의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KT의 미온한 대응이 계속된다면 KT 회선 해지 등 불매운동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회는 지난 27일부터 'KT 불통사태 소상공인 피해접수 신고센터'(☎ 070-4944-1939, 홈페이지 www.kfme.or.kr)를 설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