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KT화재 2차피해 더 크다…적극적 피해보상 필요"

온라인 뉴스부

기사입력 : 2018-11-27 19:18

공유 0
center
[온라인 뉴스부] 소비자단체가 통신사고 예방대책과 보상체계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27일 성명서를 통해 "IT 재난으로 기록될만한 이번 화재의 원인 규명부터 대응관리 문제, 개인과 소상공인, 소비자 피해보상까지 모든 단계에 있어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KT가 피해 고객에 대해 1개월 요금감면을 보상책으로 제시한 것과 관련해 "1차 피해보다 매출과 배달 손실 등 2차 피해가 훨씬 더 컸다"며 "지나치게 넓은 범위의 통신장비를 한곳에서 관리해온 규정의 문제가 큰 만큼 KT가 적극적인 피해보상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소방법상 연소방지설비•자동화재 탐지 설비 설치 규정과 통신장비 이중화 및 분산수용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뉴스부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