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미국 우주선 인사이트(InSight) 화성 착륙 성공, 1976년 바이킹호 이후 8번째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27 08:12

공유 0
center
미국 우주선 인사이트(InSight) 화성 착륙 성공, 1976년 바이킹호 이후 8번째… 뉴욕증시 다우지수 코스피 코스닥 기술주 환호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미국 우주선이 화성에 착륙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한국시간 27일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화성의 적도 인근인 엘리시움 평원(Elysium Planitia)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호 화성 착륙 시간은 미국 워싱턴시간 으로 오후 2시 54분였다.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27일 오전 4시 54분이다.

화성에서 지구까지 데이터를 송신하는 데 걸리는 8.1분을 감안할 때 사실은 지구에 알리기 8분 전에 이미 화성에 착륙했다.

인사이트호는 올 5월 5일 발사돼 206일간의 긴 여정 끝에 4억8000만㎞를 날아 최종 목적지에 이르렀다.

화성의 대기권은 지구의 1%로 우주선의 하강 속도를 줄이는 것이 쉽지 않다.

언론들은 시간당 1만2천300마일(1만9천794㎞) 속력으로 달리던 인사이트호가 화성 지표면으로부터 80마일(128㎞) 화성 대기권으로 진입한 뒤 낙하산과 하강(역추진) 엔진을 가동해 하강 속도를 거의 '제로(0)'에 가깝게 줄여
인사이트호는 앞으로 2년간 화성의 '속살'을 탐사한다.

인사이트라는 이름도 '지진조사, 측지, 열 수송 등을 이용한 내부 탐사(Interior Exploration Using Seismic Investigations, Geodesy and Heat Transport)'라는 영문 앞글자에서 따온 것이다.

인사이트호는 1.8m 길이의 로봇팔을 이용해 행성 표면에 지진계를 설치한다.

혹 있을지도 모를 화성의 지진을 측정하고, 미세한 흔들림(wobble)을 계산해 행성 핵에 관한 비밀을 얻게 된다.

지하 5m까지 파고들어 가는 못에 열 감지기를 달아 행성 내부온도도 측정한다.

인사이트호는 1976년 7월 인류 최초의 화성 착륙선인 바이킹 1호(Viking 1) 이후 NASA의 아홉 번째 화성 착륙 시도였으며 한 번의 실패를 제외하고 나머지 8번은 성공했다.

NASA는 인사이트호 발사에 8억1400만 달러를, 프랑스와 독일도 1억8000만 달러를 나누어 투자했다.

미국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착륙 소식이 전해진 직후 트위터에 이번 성공을 축하하는 글을 올렸다.

펜스 부통령은 이 글에서 "오늘 인사이트호의 화성 착륙을 가능하게 한 모든 분께 축하드린다!. 이것은 미국이 화성에 착륙한 8번째이자 화성의 깊은 내부를 조사하는 첫 번째 임무(mission)"라며 "믿기 힘든 이정표!"라고 밝혔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미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