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KT 화재 "오전8시, 인터넷 회선은 98% 복구, 무선은 80%"

사고 이후 투입된 인력 1100여명 넘어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26 09:32

공유 0
center
25일 오후 KT관계자들이 종근당 맞은 편 충정로 3거리 앞의 통신구 위 도로에서 작업하고 있는 모습. 단자함 조립등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이재구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KT 서울 아현지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사태가 복구 완료시점이 언제까지인지는 확실치 않으나 점차 정상화되고 있다.

KT는 26일 오전 8시 기준으로 인터넷 회선은 98%, 무선은 80% 복구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6시 때보다 인터넷 회선은 1% 무선은 17% 더 회복됐다.

KT는 애당초 25일 자정까지 통신망 복구를 완료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총 동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완전 복구까지는 아직 어려운 상황이다.

사고 이후 투입된 인력은 1100여명이 넘어섰고, 본사 직원들만으로는 손이 부족해 협락사 직원들까지 투입됐다.

한편 경찰, 소방, 한국전력 등 관계기관은 10시부터 2차 합동감식에 돌입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까지 참여하는 2차 감식에서는 각종 장비를 동원해 정확한 발화지점과 원인 등을 따지는 정밀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