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키움증권 “KT, 화재관련 통신장애 보상…4분기 수익성 감소 불가피”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26 08:20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키움증권은 26일 KT에 대해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보상으로 수익성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최근 KT는 1개월 요금 감면으로 최근 5년간 통신장애로 인한 인당 가장 큰 규모 보상을 결정했다.

유선 및 무선 가입고객 대상 1개월 요금 감면 발표했다.

해당 지역 전화선 16만8천개, 광케이블 220세트 설치되어 있다. 무선피해 주요 피해지역인 마포구(36만), 용산구(21만), 서대문구(31만) 총 88만명 중 KT사용 고객이다.

전국망 피해가 아니 일부지역 피해이나, 복구시간이 오래 걸린 점이 금액산정 변수 예상된다.

SK텔레콤의 경우, 4월 VoLTE서버 다운으로 2시간 31분간 음성과 일부 문자 서비스 장애로 220억 비용발생(피해인원 730만명, 인당 3,014원)한 바 있다.

이번 화재로 4분기 수익성 감소 불가피할 전망이다.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4분기 임금협상비용 등 일회성 비용이 2분기에 선반영되면서 4분기 실적 기대감이 높았으나, 이번 화재로 일회성 비용이 추가로 발생했다”며 “주가측면에서는 Valuation 여전히 저평가 구간이고, 5G상용화 기대감에 따른 상승 기회가 상존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