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시중은행, 인도네시아 진출로 일희일비.. 우리·신한 웃고 하나 울었다

-올해 3분기 신한·우리은행 순이익 각각 94.99%, 21.99% 늘어..하나은행은 6.99% 감소

장성윤 기자 jsy33@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15:26

공유 3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장성윤 기자]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국내 시중은행들이 3분기 실적에 희비가 엇갈렸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인도네시아에서 올해 3분기 3914억7000루피아(약 301억원) 의 순이익을 올려 작년 동기 대비 21.99% 성장했다.

미국 달러화 상승과 우리은행 현지 신용도가 높아진 영향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1336억5000루피아(약 103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작년보다 94.99% 급증했다.

신한은행 측은 실적 반등이 기업, 중소기업, 소매업 등 모든 부문에 대한 대출 규모가 뒷받침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신한은행의 현지 대출 규모는 지난 9월 기준 9조7900억 루피아(약 7548억원)로 작년 동기 기록한 4조6300억 루피아(약 3569억원) 대비 111.44% 올랐다.

반면 KEB하나은행은 같은 기간 당기 순이익이 4533억4000만 루피아(약 349억원)로 전년 대비 6.99% 줄었다.

이익은 비이자이익이 감소한 영향으로 작년보다 16.28% 줄어든 3324억1000만 루피아(약 255억원)였다.

부실채권 비중도 작년 3분기 0.97%에서 1.5%로 올랐다.


장성윤 기자 jsy33@g-enews.com

장성윤 기자jsy33@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