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핫 예고]'끝까지 사랑' 69회 에밀리 정혜인, 김일우에 '홍수아 가짜 딸' 폭탄선언?! 긴장 고조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12:00

공유 2
center
9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69회에서는 세나(홍수아)가 셀즈를 차지하기 위해 한수창(김하균)을 공금횡령과 치매로 몰아가는 가운데, 세나가 가짜 딸임을 알고 있는 에밀리(정혜인)가 술에 취한채 강제혁(김일우)을 찾아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에밀리 정혜인이 김일우를 찾아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9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극본 이선희, 연출 신창석) 69회에서는 술에 취한 에밀리(정혜인 분)가 강제혁(김일우 분)을 찾아가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끝까지 사랑' 69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세나(홍수아 분)는 셀즈를 차지하기 위해 창업주 한수창(김하균 분)을 몰아내려 공금횡령과 치매로 몰아간다.

한수창 통장으로 10억원을 이체한 세나는 "이제 난리가 나겠지"라며 회심의 미소를 짓고, 이사회에 수창의 해임안이 건의된다.

한가영(이영아 분)은 아버지 한수창 통장으로 10억원이 이체됐다는 보고를 받고 세나를 의심한다. 이사들은 한수창을 찾아와 멱살을 잡고 난동을 부린다.

이에 세나를 찾아간 가영은 "우리 아빠 통장으로 이체한 거 너지? 강제혁 사장이 코치했니?"라고 따진다.

강제혁은 같이 살게 된 세나의 딸 한송이(이아라 분)를 보고 흐뭇해한다.

윤정한(강은탁 분)은 한두영(박광현 분) 죽음 이후 자책하며 술로 세월을 보낸다.

한편, 정 회장(안승훈 분)은 강현기(심지호 분)에게 "약삭빠른 강씨 부녀가 가만히 있을 리가 없지. 윤정한이는 아직도 두문불출인가?"라며 윤정한의 행적을 묻는다.

세나는 무섭다며 품에 달려든 송이에게 "괜찮아. 송이야. 아무도 너 못 건드려"라며 다독인다.

가영은 와이비 공장 매입 문제로 강제혁을 찾아가지만 결국 계약이 파기된다.

한편 세나가 가짜 딸임을 알고 있는 에밀리는 술에 취해 제혁의 집을 찾아가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홍수아가 남편 한두영의 죽음을 사주한 데 이어 시아버지 한수창까지 궁지로 몰고가는 악의 화신 세나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는 '끝까지 사랑'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jade.kim@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