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2018 한화 팝&클래식 여행' 공연 성료

- 필스트링 앙상블, 클래식 및 영화음악으로 가을밤 수놓아
- 발라드의 여왕 백지영, 가을 감성 충만한 드라마 OST 라이브 콘서트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08:35

공유 0
center
지난 8일 저녁 육∙해∙공군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는 한화그룹이 주최한 ‘한화 팝&클래식 여행’ 공연이 열렸다. 올해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가을과 잘 어울리는 로맨틱한 발라드 음악’이라는 콘셉트로 지난달 9일부터 지난 8일까지 총 4회에 걸쳐 대구, 대전, 천안, 계룡대에서 진행됐다. 사진=한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화그룹이 국군의날 70주년을 맞아 국군장병과 가족들을 위해 준비한 ‘한화 팝&클래식 여행’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화는 지난 8일 저녁 충남 계룡시에 위치한 육∙해∙공군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는 클래식 공연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공연은 수도권 시립교향악단 연주자들로 구성된 필 스트링 앙상블은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 1악장, 폰 주페의 ‘경기병 서곡’, 에드워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등을 연주했다. 2부에서는 발라드의 여왕으로 불리는 가수 백지영의 라이브 무대가 이어졌다.

백지영은 ‘그 여자’, ‘잊지 말아요’ 등 감미로운 대표 발라드 곡과 함께 ‘내 귀에 캔디’ 등 신나는 댄스곡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이날 공연 마지막 곡으로 국민들에게도 잘 알려진 군가인 ‘진짜사나이’가 연주되자 관객들은 박수를 치며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한화에 따르면 이날 공연은 아름다우면서도 익숙한 클래식 선율과 가수 백지영의 매력적인 보이스에 대강당을 가득 메운 700여 명의 국군장병 등 관객들은 90분 내내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이번 계룡대 공연은 한화그룹이 2004년부터 매년 진행해고 있는 ‘한화 팝&클래식 여행’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한화그룹의 문화예술 분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다. 문화예술 공연 관람기회가 적은 지방 도시를 찾아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해설과 함께 곁들어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매년 5000여 명의 지방 관객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가을과 잘 어울리는 로맨틱한 발라드 음악’이라는 콘셉트로 지난달 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총 4회에 걸쳐 대구, 대전, 천안, 계룡대에서 펼쳐졌다.

한화그룹은 “계룡대를 찾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라며 “국군의 날 70주년을 기념하고, 국가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국군장병들의 노고를 응원하고자 처음으로 계룡대 공연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한화 팝&클래식 여행 외에도 다양한 메세나 활동(기업의 예술후원 사업)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지휘자 및 연주단을 초청하는 한화클래식, 실력과 명성을 갖춘 국내 교향악단들이 참여하는 ‘한화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등이 대표적 활동이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k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