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내일 전국날씨] 중부 아침까지 비…낮부터 다시 미세먼지 농도↑

케이웨더 "한낮 기온 서울 14℃·부산 18℃···평년과 비슷한 수준"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11-08 20:45

공유 0
center
내일 전국날씨. 사진=케이웨더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금요일인 9일(내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 일부 지역에는 오전까지 비가 내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저기압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 중국 상해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서울과 경기, 강원남부는 새벽까지 비가 오다가 그치겠고, 강원북부는 아침에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8~9일)은 서울·경기도, 강원영동, 충남, 충북서부, 전라도(전남해안 8일까지), 제주도(8일)에 5~30mm가 되겠다. 강원영서, 충북동부, 경상도에는 20~50mm(많은 곳 남해안 80mm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기온은 아침까지 평년보다 높겠으나,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 되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9℃에서 15℃, 낮 최고기온은 12℃에서 18℃ 분포가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상에서 1~4m로 높게 일겠고, 동해상에서 최고 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오전까지 해안과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20m/s(72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또한 전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주의가 요구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국내·외에서 발생하고 유입된 대기오염물질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오전 '보통', 오후에 '한때 나쁨' 단계가 되겠다.

한편 이번 주는 고기압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겠고, 오는 13(화)~14일(수)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에 비가 오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khk@g-enews.com



많이 본 라이프일반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