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현대건설, '안전문화체험관' 본격 운영 돌입… '기존 주입식 안전 교육 탈피'

선진 안전문화 조성에 적극 앞장서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7 17:45

공유 0
center
'현대건설 안전문화체험관' 안에 배치된 낙하, 크레인 줄걸이 체험공간. 사진=현대건설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현대건설이 선진 안전문화 조성에 적극 앞장선다.

현대건설은 7일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안전문화체험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관식에는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박두일 현대건설 경영지원본부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건설 기술교육원 내 위치한 안전문화체험관은 전 임직원의 건전한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조성됐으며, 올해 7월 착공해 최근 완공했다.

안전문화체험관은 기존 주입식 안전 교육에서 탈피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체험동선을 연결했다.

또한 총 200평 규모에 추락, 화재, 낙하, 감전 등 대형 현장에서 발생하는 11가지 재해와 관련한 가상현실 안전체험, 심폐소생술 체험, 사다리 전도 추락체험 등 19개 체험시설을 설치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해 현장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디딤돌이 되도록 하겠다"며, "나아가 우리나라 건설 산업의 안전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psh6554@g-enews.com



많이 본 부동산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