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 SK에 7-3 승… 1승 1패 균형 맞춰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5 22:00

공유 0
center
5일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 경기에서 4회말 노아웃 주자 2루에서 두산 최주환이 투런 홈런을 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온라인뉴스부] 두산 베어스가 양의지와 최주환의 맹활약에 힘입어 전날의 아픔을 씻었다.

두산 베어스는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SK에 7-3 승리를 챙기며 시리즈 승패의 균형을 맞췄다.

홈팀 두산은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박건우(우익수)-김재환(좌익수)-양의지(포수)-최주환(지명타자)-김재호(유격수)-오재일(1루수)-오재원(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이에 SK는 김강민(중견수)-한동민(우익수)-최정(3루수)-제이미 로맥(1루수)-박정권(지명타자)-이재원(포수)-김동엽(좌익수)-박승욱(2루수)-김성현(유격수) 순으로 맞섰다.

선발투수는 후랭코프(두산)와 문승원(SK)이 각각 등판했다.

3회말 두산이 1사 1, 3루서 정수빈이 유격수 땅볼로 오재일을 불러들여 선취점을 뽑았다.

4회말 두산이 최주환의 2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리며 4-0으로 달아났다.

SK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7회 1사 후 김동엽이 안타를 쳤다. 박승욱의 삼진 이후 김성현이 3루수 쪽으로 땅볼을 쳤는데 3루수 허경민의 1루 악송구로 2사 2, 3루가 됐다. 리드오프 김강민은 빗맞은 2타점 적시타로 한 점차 추격을 가했다.

승부처는 8회말이었다. 선두타자 박건우의 볼넷과 김재환의 안타로 얻은 무사 1, 3루서 양의지-최주환이 연속 적시타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이어 대타 정진호가 내야땅볼로 달아나는 타점을 신고했다.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는 6⅔이닝 동안 117구를 던지며 10탈삼진 3실점(1자책) 역투를 펼쳤다.

반면 SK 선발투수 문승원은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4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두 팀은 하루 휴식을 가진 뒤 오는 7일 SK의 홈인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3차전을 갖는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스포츠 뉴스

라이프